Exhibitions

이원호, <적절할 때까지 I>, 2019, 5채널 영상, 양면스크린, 아크릴, 나무, 60 min.

PERIGEE ARTIST #19 이원호
적절할 때까지

2019.06.05. WED ~
2019.08.10. SAT

<경계에 경계를 포개어 놓다>
신승오(페리지갤러리 디렉터)

이원호는 우리가 살아가는 사회를 구성하고 있는 ‘보이지 않는 경계’에 대한 관심을 가지고 있다. 그가 드러내는 경계는 너무 익숙해서 인식하지 못하거나, 반대로 깊숙이 감추어진 보이지 않는 규칙과 틀에 대한 것이다. 그리고 이에 대한 하나의 큰 테제로 우리가 살고 있는 도시와 자본주의의 금전적인 가치에 대해서 다양한 방식으로 접근하여 그 실체를 전달하는 작업을 꾸준히 해오고 있다. 먼저 이번 전시인 《적절할 때까지》를 살펴보기 전에 앞서 이전의 작업이 어떻게 전개되어 나갔는지를 간단히 파악해 보도록 하겠다. 이런 과정 속에서 자연스럽게 기존의 작업과는 다른 근작들의 특징들이 드러날 것이고, 이렇게 발견된 차이들이 그의 작업을 이해하는 중요한 단서가 될 것이다.

이원호의 작업은 작가가 직접적인 행위를 수행하는 과정을 영상과 사진으로 담아내고, 그 결과로 얻어지는 오브제들을 전시하는 방식이다. 초기에는 <The White Field>시리즈와 같이 운동 경기를 진행하기 위한 하얀 선들을 지워나가는 행위를 통해 일상적인 장소에 시스템이 작동되기 위한 기본 조건을 변화시키는 것에 머물렀었지만, 그 이후에는 작가의 생각을 실행하는 과정에서 사람들에게 직접 접근하는 방식으로 전환되었다. 이는 그가 설정한 특정 인물에게 접근하여 물건을 구매하는 방식을 통해 우리 사회의 모든 것을 자본화하고 금전적 교환 ....

<Overlapping a Boundary with another Boundary>
Seung Oh Shin (Director of Perigee Gallery)

Wonho Lee pays attention to the invisible boundaries that mold our society where we live and work. The boundary he discloses concerns the rules or frames that are so familiar to us that we cannot appreciate them, or contrary to this, that are so deeply concealed that they are invisible. As one of the themes pertaining to this, he has approached capitalism and momentary value in our city in diverse ways in order to try to convey its true nature. Prior to the review of ‘Til it’s right, it is important to understand what his invaluable work is about. The features of his recent works that are different from those of his previous pieces will be naturally revealed during this process. These uncovered differences will act as key clues to comprehensively grasp his art.

Lee’s work is dependent on the way the actions he performs in person are captured in videos or photographs and how their resultant objects are displayed. As in The White Field series, Lee initially altered the fundamental conditions in which a system w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