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hibitions

.

PERIGEE TEAM PROJECT 2018
두 바퀴 회전

2018.12.07. FRI ~
2019.02.10. SUN

*OPENING 12.7(FRI), 6PM

두 바퀴 회전
(장혜정 기획자)

이것은 여러 개의 임시적인 만남이 반복적으로 일어나는 상황 그 자체일 수 있다. 가라앉지 않기 위해 계속해서 바다의 표면을 회전하며 부유하는 배가 그려내는 물결, 글과 이미지의 결속과 분리가 되풀이되는 시간, 불명확한 이야기와 깜박이는 불빛 만을 부여받은 관객과 전시의 불완전한 조우, 김용관과 장혜정의 결과를 알 수 없는 실험의 현장. 그리하여 그 만남들을 통해 포착되는 미지의 풍경을 보려고 하는 시도이다.

《두 바퀴 회전》은 꽤 오랜 시간 되풀이 된 김용관과 장혜정이 나눈 대화에서 비롯된다. 그러나 진정 단초가 된 것은 주고받은 내용이 아니라 대화라는 거듭된 행위이다. 지속적으로 이야기를 나눈다는 것은 처음 내린 판단을 변화시키거나, 망각하고 있었던 내재된 생각들을 상기하고, 새로운 것을 발견할 수 있는 시간을 번다는 것과도 같다. 이 둘의 대화도 그러하다. 그러므로 두 바퀴는 김용관과 장혜정일 수 있다. 두 개의 바퀴는 쉬지 않고 돌며 매번 다른 점에서 만나고, 그 미끄러지는 듯한 스침은 일시적이지만 흔들리지 않는 축은 만남을 유지시킨다.

대부분 김용관의 작업들은 그가 상상하거나 만들어낸 가상의 규율과 조건으로 운용되는 미지의 세계를 전제로 한다. 그 가상의 세계는 우리의 눈 앞에 실존하지 않지만, 김용관이 써 내려간 글로써 존재한다. 그의 글 안에 기록된 규칙들은 작은 단위의....

The Enduring Ephemeral Spins
(Hyejung Jang, Curator)

This is a situation per se in which several temporary encounters are recurrent. The waves that are raised up by a ship that continues to float on the sea so as not to sink; the time of constant bonds and splits of texts and images; an imperfect encounter between a viewer with an obscure narrative and flickering light and the exhibition; the scene of experiments by Yongkwan Kim and Hyejung Jang whose results cannot be estimated. This is an attempt to see unknown scene through such encounters.

The Enduring Ephemeral Spinsderived from the conversations that Yongkwan Kim and Hyejung Jang have been having over and over for quite some time. However, the fundamental clue for the work is not the content of their dialogues, but the repetitive action of having a talk. Having a constant conversation insinuates gaining time to change an initial judgment, recalling innate ideas, and discovering something new. The dialogue between them is much the same. Thus the two wheels may refer to Kim and Jang. These wheels turn restlessly and meet at a different point each time, w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