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hibitions

단명 자료: 포스터, 서울, 2016, 59.4 × 84 cm, 종이에 디지털 프린팅, 2017

PERIGEE ARTIST #12 슬기와 민
Perigee 060421-170513

2017.03.09. THU ~
2017.05.13. SAT

Perigee 060421-170513
신승오 (페리지갤러리 디렉터)

슬기와 민이 지금까지의 다양한 전시를 통해서 선보여 왔던 작업은 명확한 기획의도를 가지고 전시의 흐름을 구성하고 거기에 들어맞는 작품을 만들어 내는바, 이번 전시에서는 어떤 새로운 것을 그들만의 방식으로 만들어 낼지에 대한 궁금증을 가지게 되었다. 따라서 슬기와 민에게 이번 전시에 관련된 글을 요청했다. 도착한 글은 전시의 구성과 작품의 내용, 전시 전반의 의도와 이유 등에 대해 분절된 단락들로 나누어져 있었고, 전시에 관련된 모든 이야기가 함축적으로 담겨 있었다. 이 글은 그들의 글을 그대로 인용하거나 참조하고 그것에 대한 단상을 정리한 글임을 명시한다. 이번 전시에 대한 개념과 그들이 추구하는 의도는 명확했다. 슬기와 민의 글에서 그대로 옮겨본다면, 이 전시는 <기만하는 전시>이다. 관객에게 실질적인 감각의 만족이나 작가와의 정서적인 소통, 직접적인 지적인 통찰을 제공하지 않는 것이 그들의 목표이다. 따라서 그들이 원하는 전시는 내용이 없고, 어떤 발언도 하지 않는 것, 전시 그 자체의 가능성을 실제의 공간에서 소프트웨어 시험판처럼 가동해보는 시연장이다. 이는 결국 일반적인 전시장이라는 공간과 그 안이 작품으로 구성되는 전시라는 전형적인 구동 방식이 가지고 있는 구조들에 익숙해져 있는 관객들이 전시를 보면서 보편적으로 얻을 수 있을 것이라 믿고 있는 여러 가지의 것들을 기만한다. 그렇지만 ....

Perigee 060421-170513
By Shin Seung-oh , Perigee Gallery Director

Sulki & Min have molded the streams of diverse exhibitions with their own distinct intentions and have produced works that reflect such aims. I was wondering how they would use their own work methods to make something new for this exhibition and asked them to write about their work and their ideas on this event. They used separate paragraphs to account for the format of the exhibition, the contents of their works, and their overall intentions and reasonings for such a composition. In a word, their writing was inclusive of every story apropos of the exhibition. I would like to explicitly state that this essay is predicated upon quotations of and references to their writing to which my own fragmentary thoughts have been added. The concept of the exhibition and the intention they pursue have been clarified in their accounts.

To quote their writing as it is, this exhibition is a “deceiving exhibition.” Their aim does not entail providing viewers with any sort of substantial, sensuous gratification or emotional communication with the artists,....